썸네일이미지

쌀 껍질 속 성분, 유방암 세포 증식 억제 효과
<p>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국내에서 재배되는 벼 16품종의 호분층에서 추출한 감마오리자놀이 유방암 세포의 전이나 증식을 억제하고 면역활성에 도움을 주는 것을 확인했다.</p> <p>감마오리자놀은 쌀의 껍질(호분층)에 많이 함유된 물질로, 갱년기 증상 완화와 위장 신경증 개선, 심혈관 질환 예방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p> <p>이번 연구는 차세대바이오그린21 식의약사업단의 지원을 받아서 건국대학교와 공동으로 수행한 것이다.</p> <p>쌀(현미)에서 추출한 감마오리자놀을 유방암 세포와 대식세포<sup>1)</sup>에 각각 처리한 결과, 암세포 전이 및 증식 억제와 면역조절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p> <p>이번 연구는 감마오리자놀이 유방암 세포가 발생하는 과정에 필요한 신호 경로 중 하나인 AKT (세포주기<sup>2)</sup>를 조절하는 단백질)를 감소시켜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p> <p>또한 세균의 침입을 막아주는 대식세포를 활성화시켜 식균작용(phagocytosis)이 약 75% 증가해 선천성 면역반응의 활성을 유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p> <p>이번에 연구에 사용된 쌀 품종은 16종으로 이 중에서 흑미인 조생흑찰 호분층에 가장 많은 감마오리자놀(61.6mg/100g)이 함유돼 있었다.</p> <p>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 BBRC (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 468호(2015)와 JMF (Journal of Medicinal Food) 20(9)호(2017)에 게재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p> <p>또한 미강 추출물을 포함하는 면역증강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출원(10-2016-0128123) 했으며 산업체에 기술이전 할 예정이다.</p> <p>농촌진흥청 기능성식품과 김정봉 연구관은 "도정 시 감마오리자놀이 풍부한 쌀 호분층이 많이 버려지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호분층 추출물 활용 기술이 다각도로 개발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p> <p>--------------------------------<br /> 1) 대식세포: 우리 몸을 방어하는 세포로 몸에 염증이 발생하면 나타나 세균을 잡아먹고 면역반응을 강화하는 물질들을 분비한다.<br /> 2) 세포주기: 세포의 양과 크기가 증가하는 과정</p> <p>[문의] 농촌진흥청 기능성식품과장 최정숙, 기능성식품과 김정봉 063-238-3701</p>
찾아오는 길
농업기상
농업인건강
농업생명공학
토양환경
농약안전
농식품종합
농업유전자원
온실가스배출량계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