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양환경
  • 농업기상
  • 농약안전
  • 농업인건강
  • 농식품
  • NABIC
  • 유전자원
  • 온실가스
  • 신기술보급
  • 유기농
  • 농촌다움
  • 농기계
  • 곤충표본관
  • 병해충정보
  • 화분매개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전화번호, 기관명, 부서명, 첨부파일, 채용결과
‘뽕잎’ 장수풍뎅이 누디바이러스 예방에 효과
작 성 자 관리자 작 성 일 2018-08-08
조 회 수 562 전화번호
기 관 명 국립농업과학원 부 서 명 곤충산업과

- 농촌진흥청, 뽕잎분말 활용하면 감염 시 치사율 1/3로 줄어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애완 학습 곤충으로 인기인 장수풍뎅이에 피해를 주는 누디바이러스 예방법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다.

누디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애벌레는 어른벌레가 되지 못하고 죽는 비율이 79%에 달하며, 다음 세대까지 이어져 피해가 크다.

2008년 국내에 처음 들어와 2012년부터 전국에 확산되고 있으며, 해마다 사육 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지난해, 노지 사육은 49.2%, 비닐하우스는 14.3%, 실내는 5.5%에서 발생이 확인됐다.

※ 장수풍뎅이 사육 농가: 415농가, 연간 24억 원 판매(2017, 농림축산식품부)

이번에 개발한 누디바이러스 예방법은 애벌레 1령기~2령기에 장수풍뎅이의 먹이인 발효톱밥에 뽕잎분말을 섞어 먹이는 것이다.

발효톱밥에 뽕잎분말을 1%∼5% 섞어 한 번 더 상온에서 4주 정도 발효시킨 뒤, 발효 후에 온도가 떨어지면 사용한다.

누디바이러스에 감염된 애벌레에 발효톱밥만 먹은 대조군은 감염 10주 후 치사율이 100%였으나, 뽕잎분말을 섞은 발효톱밥을 먹였더니 치사율이 30%로 1/3가량으로 떨어졌다.

바이러스 예방 효과는 뽕잎분말을 섞어 먹인 지 4주 후부터 급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뽕잎에 들어 있는 1-데옥시노지리마이신(1-Deoxynojirimycin, 1-DNJ)이 누디바이러스 증식을 막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결과의 특허를 출원(제10-2018-69671호)했으며, 곤충 사육 농가와 산업체에 기술 이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농가에서 장수풍뎅이를 안정적으로 사육할 수 있도록 누디바이러스 현장 진단 및 방제법을 연구해왔다. 2016년에는 누디바이러스 현장진단법을 개발해 현장에 보급했다.

이 진단법은 감염이 의심되는 애벌레를 바늘로 찔러 체액을 묻힌 다음 반응 시료가 들어 있는 튜브에 넣고, 60℃의 물에 30분 담근 뒤 염료(SYBR그린)를 튜브에 넣어 휴대용 자외선 조사기로 비춰 색의 변화로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곤충산업과 박관호 농업연구사는 “국내 애완 학습 곤충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장수풍뎅이를 안정적으로 사육해 농가의 소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앞으로도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연구 성과를 신속하게 보급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곤충산업과장 남성희, 곤충산업과 박관호 063-238-2994

첨부파일 1 08-09-4_뽕잎장수풍뎅이누디바이러스예방에효과(농과원).hwp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평가하기
  • 담당자기획조정과 정동규
  • 문의전화063-238-2133
  • 갱신주기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