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양환경
  • 농업기상
  • 농약안전
  • 농업인건강
  • 농식품
  • NABIC
  • 유전자원
  • 온실가스
  • 신기술보급
  • 유기농
  • 농촌다움
  • 농기계
  • 곤충표본관
  • 병해충정보
  • 화분매개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전화번호, 기관명, 부서명, 첨부파일, 채용결과
우리밀·애호박·닭가슴살로 만드는 여름 별미
작 성 자 관리자 작 성 일 2018-07-02
조 회 수 360 전화번호
기 관 명 국립농업과학원 부 서 명 식생활영양과

- 농촌진흥청, '7월 이달의 식재료·조리법' 소개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7월에는 우리밀, 애호박, 닭가슴살을 주재료로 만들 수 있는 가정식과 단체급식용 조리법을 소개했다. 조리법은 제철 식재료와 어울리고 누구나 쉽고 빠르게 조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우리밀은 가루 형태로 국수, 전, 빵, 쿠키 등으로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고, 통밀쌀 형태로 쌀과 함께 밥을 지어도 좋다. 가급적 정제밀보다 통밀 식품을 선택하는데, 통밀은 정제밀보다 식이섬유와 무기질, 비타민 함량이 높아 비만과 만성 질환 예방 효과가 있다.

2016년 기준, 우리밀 자급률은 1.8%다. 우리나라 밀 자급률은 1970년대 중반까지는 15% 수준을 유지했으나 1980년대 중반 이후에는 밀 수요의 99%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우리밀은 주로 가을에 씨를 뿌려 이른 봄에 웃거름을 주고 초여름에 수확해 병해충이 적은 편이나, 수입하는 밀은 봄과 가을에 걸쳐 재배하기 때문에 병해충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다. 

조리법은 ‘우리밀뿌리채소주먹밥’, ‘우리밀납작만두’, ‘우리밀싹명란달걀말이’, ‘우리밀시나몬초코칩쿠키’를 소개했다.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애호박은 국, 찌개, 나물, 전, 구이, 찜, 볶음 등에 단독으로 또는 다른 식재료와 어우러져서 다양하게 활용되는 대중적인 채소다.

애호박에 많이 들어 있는 카로틴은 체내에 들어오면 비타민 A의 효력을 나타내는데, 특히 호박의 카로티노이드에는 루테인이 풍부해 시력 보호와 피부 미용에 좋다. 칼륨이 많아 나트륨을 체외로 배출하는 효과가 있어 고혈압 예방에 좋다.

수분 함량이 높아 장기 저장은 힘들지만, 썰어서 말리거나 냉동하면 장기간 보관할 수 있다. 젖은 휴지로 꼭지 부분을 감싸고 신문지에 말아 보관하면 비교적 싱싱하게 보관할 수 있고 밀폐 용기에 담아 냉장하면 수분이 빠져나가지 않아 좋다. 

조리는 ‘애호박새우전’, ‘애호박찜’, ‘애호박오븐치즈구이’를 소개했다.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닭가슴살은 단백질 함량이 22.9%인 고단백식품으로 다른 동물성 식품에 비해 높고 지방은 1.2%로 매우 낮아 건강식으로 이용된다. 육질이 부드럽고 담백해 소화 흡수도 잘 돼 위장이 약한 사람에게도 좋다. 또한, 리놀레산 등 불포화지방산이 16% 이상 함유돼 콜레스테롤 저하에 좋고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성장 발달에도 좋다.

닭가슴살은 백색근섬유로만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육즙의 손실이 일어나기 쉬워 자칫 퍽퍽해 질 수 있다. 가열이 조금만 지나쳐도 퍼석퍼석해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닭 중에서 토종닭은 예로부터 키워온 재래닭 또는 외국에서 들여온 종자를 국내에서 7세대 이상 키워온 순종 닭을 의미한다. 대체로 단백질과 콜라겐 함량은 높고 지방 함량은 낮다. 농촌진흥청에서는 2008년 토종닭 ‘우리맛닭’을 개발했는데, 껍질이 얇고 지방이 적으며 끓였을 때 구수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조리는 ‘닭가슴살영양솥밥’, ‘단호박닭찜’, ‘닭고기또띠아쌈’을 소개했다.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7월의 식재료 관련 자세한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 -  생활문화 - 음식- 이달의음식')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한 식재료에 대한 유래, 구입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과 가정식 조리법 및 단체급식용 조리법도 소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식생활영양과 김양숙 농업연구사는 “7월은 신선한 햇우리밀이 출하되는 시기로, 토종닭, 애호박 등과 함께 여름 별미를 만들고 토속적인 맛을 느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식생활영양과장 유선미, 식생활영양과 김양숙 063-238-3591

첨부파일 1 07-02-1_우리밀애호박닭가슴살로만드는여름별미(농과원).hwp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평가하기
  • 담당자기획조정과 정동규
  • 문의전화063-238-2133
  • 갱신주기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