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양환경
  • 농업기상
  • 농약안전
  • 농업인건강
  • 농식품
  • NABIC
  • 유전자원
  • 온실가스
  • 신기술보급
  • 유기농
  • 농촌다움
  • 농기계
  • 곤충표본관
  • 병해충정보
  • 화분매개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전화번호, 기관명, 부서명, 첨부파일, 채용결과
농촌진흥청, 벼 키다리병 저항성 선발마커 개발
작 성 자 관리자 작 성 일 2018-02-14
조 회 수 289 전화번호
기 관 명 국립농업과학원 부 서 명 유전자공학과

- 저항성 품종 개발 시간·비용 절감 기대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국내 밥쌀용 품종인 남평벼에서 키다리병 저항성 선발마커를 개발했다.

벼 키다리병은 고온성 종자전염병으로 못자리시기부터 모를 논에 옮겨 심은 초기와 중기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특히 못자리에서 발병할 경우 심각하면 모내기가 불가능하고, 출수기(이삭이 나는 시기) 이후 발생하면 수량 감소와 품질 저하를 일으킨다.

최근 기후온난화에 따른 기온 상승과 약제내성균주의 출현으로 인해 2000년대 이후 증가하는 추세다.

이번 연구는 국내 밥쌀용 벼 품종 중 드물게 키다리병 저항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남평벼를 이용해 남평벼의 키다리병 저항성 유전자 위치를 밝히고 선발마커를 개발한 것이다.

우선 113억 염기쌍1)에 해당하는 남평벼의 유전체 염기서열 데이터를 생산하고, 이를 바탕으로 유전지도 작성용 분자마커 167종을 개발했다.

그 다음 저항성 품종인 남평벼와 감수성 품종인 동진벼 유래 계통을 교배해 후대 집단을 대상으로 유전지도를 작성하고 키다리병 반응을 조사했다.

그 결과, 벼 1번 염색체 87.9~91.7 cM2)영역에 남평벼의 키다리병 저항성 유전자가 위치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 위치에서 식물병 저항성 관련 유전자 2종을 분리해 염기서열을 분석했으며, 분석 결과 남평벼와 감수성 품종 사이의 차이를 발견해 선발마커를 개발했다.

이 선발마커를 이용하면 남평벼를 활용해 키다리병 저항성 품종을 개발할 때 기존의 방식보다 빠르고 손쉽게 저항성 계통을 선발해 개발 과정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SCI 학술지 'Molecular Genetics and Genomics' 온라인 판에 게재(2017년 12월)됐으며, 개발된 선발마커는 특허출원(10-2016-0151432) 됐다.

농촌진흥청 유전자공학과 지현소 연구사는 "이번에 개발된 마커를 키다리병 저항성 육종 프로그램에 활용하면 저항성 품종개발에 소용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라며 "벼 키다리병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농약 사용량을 절감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기반 연구로써 가치가 높다."라고 말했다.

----------------------------
1) 염기쌍(base pair): 핵산을 구성하는 염기 가운데 서로 수소 결합할 수 있는 두 개의 염기
2) 동일 염색체상의 유전체 간의 유전적 거리를 나타내는 단위, centimorgan의 약자

[문의] 농촌진흥청 유전자공학과장 한정헌, 유전자공학과 지현소 063-238-4657

첨부파일 1 02-14-4_농촌진흥청벼키다리병저항성선발마커개발(농과원).hwp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평가하기
  • 담당자기획조정과 정동규
  • 문의전화063-238-2133
  • 갱신주기수시